본문바로가기

RAGNAROK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키보드보안off GNJOY MOTP ACTIVEX 수동설치

HOME > 커뮤니티 > 스크린샷

제목순정 100% 룬나이트 女

트위터 페이스북

서울에간 태수는 그 순간 자기의 숙명을 알았다.

이문제가 순간 끊이지 아니하기...를 말이다.

여보...술 가져와...잠에서 꺠어보닌 여긴 여수...

밖에선 "태수오슈" "여기오슈" "냉큼오슈"

이상한 할아버지와 알수없는(?!) 대답들로

별안간 듣도 보도 **도 못한 궁금증만

왜 남는것인가...? 술에서 꺤 태수는

아직 갖추지못한 지갑속 여러 수표와 가계수표들로

머릿속이 온통 돈방석에 올라탄 자신을 보게 되었다.

"왜?"이대로라면 더 잼있을꺼란 흐뭇한 생각들 **듯이

뇌리속에 부화뇌동이 걸렸다.

"여 아저씨 !"

"아저씨는 말야 !"

"돈은 얼마나 있는데 내 옆자리에서 그렇게 죽은지 산지 모르게 옆에서 잠만 자고 있어!!"

문득 잠에선 꺤 태수는 수표를 별안간 온대 간데 없이, 수표를 문지르며 말했다.

"이게 돈이여 아저씨!!"

"뭣이여? 그것 갖곤 암것도 못해 이사람아!"

태수는 갚자기 돈에 불을 붙이더니,마치 **사람처럼 뚫어져 보며,아저씨 한테 말했다.

"퐈이어"

태수가 슬쩍 나작대며,속삭였다.

영감이 말했다,"** 사람 지금 장난치슈?!"

"나도 썡돈 별안간 호주머니에 넣고 있지 않는데,,,"

"정신 나간 소리좀 하지 마슈."

긴 대화 였을까?! 아닌듯 만듯 태수는 지갑속 돈만 찾은 뒤, 영감을 무시하곤 나와 버렸다.

문뜩 섬뜩이는 대화 사이엔 태수가 즐겨찾던 단란주점의 명함들이 주리차게 지갑에서 벗겨져 나왔다.

쏘아보는 아저씨는 다시 태수에게 말했다. 아

"라그나로크 포링 카드 그것 갇고 안될낀데?!"

앗차! 뭔지 모른듯 야심차게 긁어본것은 단란주점 미쓰박의 명함!!

돈이 필요 했던 태수는 마치 사바나 아침의 하이에나 처럼 개걸됬다.

"영감요, 고도리 뺴고 저랑 섯다나 칩시다"

영감이 말하기를 당시 자신도 모르게 게임을 하기 시작했다고들 한다,

"그게임이 뭔 게임은 게임인겨?!"

그순간 앗차 태수는 발걸음을 제촉 하였다.

"왜? 돈 없는겨?!"

태수와는 별 의미없는 다짐을 했던...영감은 목적지를 뒤로한체 실없는 말만 하곤 했다.

"엣따 여기 미스박 명함입니다.뽀나스들 한잔타이소!"

"뽀나스? 뽀나스가 여기어딧노 카네? 참 젊은 사람이 정신도 없는기라"


추천하기 신고하기 스크랩
26레벨 [바포메트]붉은검사 54% 54%
  • EXP 5,338
  • WP 2,568
  • RANK 21,602
인장

구 라 비 티 야 이 제 정 신 차 리 자

펼치기
도서관 검색
SMART VIEWER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