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RAGNAROK

로그인
회원가입 ID/PW 찾기 키보드보안off GNJOY MOTP ACTIVEX 수동설치

HOME > 커뮤니티 > 스크린샷

제목순정 100% 룬나이트女

트위터 페이스북





툭툭툭..톡툭."...

나는 꺠어나 보니 한 어둑한 오두막집 주막이였다.

밖은 칼날진 매서운 모래 폭풍이 불고 있었으며,

수놓은 아침이슬속엔 검은 터번과 양모모피를 입은

한 낯선 이방인과 대화를 하고 있었다.

갑자기 그이방인은 나와 같이 오아시스를 가보겠냐고

물었다.

나는 쉽게 할 거짓말은 섵불리 하지 말라고 외치며,

밖을 나갔고, 밖은 이미 어두워진 뒤였다.

밖에서 외진곳으로 부르는 한 돌풍이 굉음은 진체,

나는 모래폭풍과 마주한체 그늘진 웃음을 짓는,

당신들의 옷깃을 잡고 정신나간 휑 나간 눈으로

처다 볼수 밖에 없었다.

--------------------------------------------------desert 1부 끝--------------------------------------------

"그가 왔다", "그가 왔도다."

밖은 괴성 소리를 두텁게 두린체

웅성거리며 맥주잔을 마주한

낯선이들의 웃음 소리로 가득했다.

나의 뜻은 그대들을 황홀지게

기쁨으로 아롱진 이것은.."헛",

나를 또다른 곳으로 의문지게 하였다.

----------------------------------------------------2부 intro------------------------------------------------

그떄였다...아주 그늘지고 좁은 문틈 사이로 하얀 빛과

함께 감성컷을 한 붉은 머리의 사내 한명이 나를

도와 주겠다고 서성임 없이 거침 숨결을 내뱉으며,

움뜩 소리 치며 말했다.

"이 드롭프스의 눈물이야 말로 각종 피부질환의 명약이라고!"

사람들사이의 우리는 각종 진실성 없는 루머로 웅성 거렸다.

나는 몇푼 안되는 제니를 쥐어진체 픽키의 날개털을 팔고 있는

어느 늙은 노파에게 이거리의 정확한 위치를 물었다 그리하고는

혼자 방황이는 오두막 근처를 배회하게되었다.

------------------------------------------------------------------------------------------------------------

헛...깜짝 어느새 나도 모르게 잠에선꺤 내앞에

태수의 짧고 짧은 하이킥이 내 얼굴 앞에 와 닿았고

태수는 DESERT 2권은 언제 발부 하냐고 되물었다.

나는 꿈에서 꾸었던 마도르스링을 뒤로한채,

눈물을 글썽이며, 태수의 손목을 붙잡은채, 울게 되었다.

"이런, 더이상 이런 꿈은 존재 하지않아라고 되물은채,"

저녘식당앞의 매뉴를 매몰차게 조사하기 시작했다.

우린 자기만을 꿈을 뒤로한고 5년이 지난뒤 였을까?,

자기의 길을 잘 걷고 있냐며, 깊은 병명을 물은체 서로에게 안겨 울음만

내어버리게 되었다.

"라그나로크 운영자 그게 누구냐고?"

태수는 비통한 웃음을 뒤로한채 무지무지 화가난듯

친구들의 담화가 오고 갔다.

"우리학교 전교 1진인 태수는 또다른 야망에 꿈을 키운체,"

구라비티의 영등포역 확장에만 관심을 가졌다라는

지나친 믿음만 놓았다고 알려지게 되었다.

"이거놔! 영등포 실리콘 밸리일대는 나의땅이라고"

태수는 그날 한순간 떨리는 손으로 집문서와 한눈에도 알만한

대출 서류를 부등켜 잡은채, 급하게 서울로 향하게 되었다.

추천하기 신고하기 스크랩
26레벨 [바포메트]붉은검사 59% 59%
  • EXP 5,367
  • WP 2,592
  • RANK 21,605
인장

구 라 비 티 야 이 제 정 신 차 리 자

펼치기
도서관 검색
SMART VIEWER close